남은 위스키 보관법 : 보관온도, 냉장보관, 보관기간, 파라필름 사용법

위스키는 도수도 높고 일반적으로 용량이 700ml나 되기 때문에 개봉했다고 한 번에 다 마시는 것은 힘듭니다. 따라서 남은 위스키를 보관해야 하는데, 이번 포스팅에서는 남은 위스키 보관법, 파라필름 사용법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남은 위스키 보관법 : 냉장보관, 보관온도, 보관기간

결론부터 말하면 남은 위스키 보관법은 상온(너무 뜨겁지 않은 곳이면 상관없음) 상태에서, 해가 들지 않는 곳에 그냥 세워 두면 됩니다. 냉장보관은 굳이 필요없고 보관기간도 100년이상 가능합니다.

와인과 위스키 보관법 차이

와인과 비교를 하자면 와인은 코르크 마개를 젖은 상태로 두기 위해서 와인병은 눕혀서 보관합니다. 와인을 눕히게 되면 와인이 코르크 마개를 적시게 되고, 코르크 마개가 와인에 젖으면 마개가 팽창하여 공기가 와인병 안에 들어오기가 힘들어집니다. 그래서 공기에 의한 산화를 최소화시킬 목적으로 눕혀서 보관하는 것입니다. 이런 방법이 가능한 것은 와인의 알코올 도수가 낮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위스키를 눕혀서 보관한다면 어떻게 될까요? 위스키는 알코올 도수가 40% 이상으로 도수가 아주 높습니다. 알코올을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휘발성이 아주 강합니다.

와인처럼 도수가 낮을 때는 다른 성분이 많아서 알코올 성분이 많이 증발하지 않아 눕혀서 보관하는 게 유리하나 위스키를 눕혀서 보관하게 된다면 높은 알코올 도수 때문에 코르크를 적시며 공기 중으로 위스키가 다 날아가게 됩니다.

비싼 위스키를 눕혀서 보관하시게 되면 코르크를 한 번도 열지 않았는데 반도 남지 않는 위스키를 보게 되실 겁니다.

게다가 코르크가 위스키에 오래 닿아있으면 삭아서 바스러지기도 합니다. 위스키를 한잔 마시려고 기분 좋게 뚜껑을 열었는데 코르크가 바사삭 부서져서 안으로 떨어진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죠? 위스키는 꼭 세워서 보관하시기 바랍니다.

위스키 보관장소, 온도, 유통기한

그리고 모든 술이 그러하듯 햇빛은 꼭 피해 주세요. 햇빛을 보게 되면 위스키의 맛과 색이 변질됩니다. 자세히 들어가면 좀 어려우실 수도 있는데 쉽게 설명드리면 햇빛에는 에너지가 있어서 위스키의 성분을 조금씩 바꾼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위스키를 드시지 않을 때는 위스키 상자나 해가 안 드는 옷장에 보관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위스키 보관 온도는 20도 이하의 상온이라고 하는데, 그냥 일상생활하는 집안 온도면 문제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위스키는 알코올 도수가 40% 이상으로 높기 때문에 보관만 잘하신다면 유통기한이 사실상 없습니다. 위스키가 자꾸 증발해서 줄어드는 게 문제지 안에 내용물은 변하지 않는다고 보시면 됩니다.

파라필름 사용법 : 위스키 증발을 최대한 막아줌

파라필름은 위스키의 증발을 최대한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아이템입니다. 원래는 실험용 기자재인데 위스키를 보관할 때도 많이 사용합니다. 한롤을 사면 엄청 많아서 평생 쓰고도 남습니다. 주로 굴비용 위스키(관상용으로 쳐다만 볼 목적으로 산 위스키)를 보관하거나, 마신 위스키 병을 보관할 때 코르크와 병 사이에 틈을 막아서 위스키의 증발을 최소화시킬 목적으로 사용합니다.

파라필름을 사용해 위스키 병을 감싸게 되면 그냥 위스키가 증발할 구멍이 아예 없어진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자주 마시는 위스키가 아니라면 무조건 파라필름을 감는 것을 추천드려요!

그럼 파라필름을 어떻게 감는지 사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진으로 보는 것보다 동영상이 편하실 것 같아서 직접 찍어봤습니다.

별거 없죠? 그냥 파라필름을 적당히 잡아 늘리면서 돌돌 감아주면 끝입니다. 와이프가 시작하자마자 파라필름을 끊어먹어서 빵 터졌네요. 여러분도 끊어지면 당황하지 말고 그냥 계속 감아주면 됩니다.

남은 위스키 보관법 : 파라필름
남은 위스키 보관법 : 파라필름

꿀팁으로는 제가 한 방법 미리 작게 잘라놓으면 마실 때마다 감아서 보관하기 편합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