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치 위스키 종류, 분류 : 싱글몰트, 블렌디드, 그레인 위스키 차이

요즘은 집에서 위스키나 와인을 마시는 홈술족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같습니다. 저는 위스키를 참 좋아하는데요, 어떤 주제로 위스키 얘기를 시작할까 고민하다가 사람들이 의외로 위스키의 종류를 잘 모르시는 것 같아서 이것부터 얘기해보려 합니다.

위스키 Whisky, Whiskey 뭐가 맞는 말일까?

위스키의 종류에 들어가기 앞서서 우선 기본적인 상식으로 재미있는 것을 하나 알려 드리려고 합니다. 여러분들은 위스키라는 단어가 ‘Whisky’가 맞는다고 생각하시나요? ‘Whiskey’가 맞는다고 생각하시나요?

정답은 둘 다 맞습니다~!
스코틀랜드, 프랑스, 일본 등에서는 ‘Whisky’라고 쓰고 미국과 아일랜드에서는 ‘Whiskey’라고 쓰고 있습니다. 신기하죠~?

19세기에는 스카치 위스키의 품질이 안 좋아서 아일랜드 사람들이 자신들의 위스키와 스카치 위스키를 구분하려고 미국으로 수출하기 전에 ‘Whisky’에 ‘e’를 추가하여  ‘Whiskey’로 표시한 게 유래라고 합니다.

그럼 위스키의 종류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위스키는 ‘싱글몰트 위스키’, ‘그레인 위스키’, ‘블렌디드 위스키’ 이렇게 크게 세 개로 구분됩니다.

위스키 종류 : 싱글몰트 위스키 (Single Malt Whisky)

싱글몰트 위스키는 역사적으로는 스코틀랜드 하일랜드 지방에서 시작되었고 한 증류소에서 만든 몰트 위스키를 말합니다. 그리고 100% 보리(맥아)로 만들어야 하며 단식 증류기(Pot Still)로 증류를 해야만 싱글몰트 위스키라는 명칭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단식 증류기(Pot Still)
단식 증류기(Pot Still)

위스키를 만드는 데에는 증류를 여러 번 해서 알콜도수도 올리고 불순물 제거도 합니다. 그런데 단식 증류기를 사용하게 되면 한번 증류하고 증류기 통을 세척하고 다시 증류하고 또 통을 세척하고 이런 일을 여러 번 해야 하기 때문에 공수도 많이 들고 생산량이 줄어들 수밖에 없게 됩니다.

싱글몰트 위스키의 가격이 비싼 이유가 바로 이러한 점 때문입니다.

싱글몰트 위스키의 맛과 향은 위스키를 서로 섞지 않은 원액이기 때문에 증류소마다 각각의 특색을 가지고 있습니다.

맥켈란 12년 쉐리 오크 캐스크 외관
대표적인 싱글몰트 위스키 : 맥켈란 12년 쉐리 오크 캐스크

대표적인 싱글몰트 위스키에는 ‘맥켈란 (Macallan)’, ‘글렌피딕(Glenfiddich)’, ‘발베니(Balvenie)’ 등의 위스키가 있습니다. 이 이름들은 증류소의 이름을 그대로 따와서 붙입니다. 글렌피딕 위스키는 글렌피딕 증류소에서 만든 위스키이고 발베니 위스키는 발베니 증류소에서 만든 위스키를 말합니다.

사설로 하나 더 알려드리면 여러 증류소의 싱글몰트 위스키를 블렌딩 한 위스키는 싱글몰트 위스키라고 부르지 않고 ‘블렌디드 몰트 위스키’라고 부릅니다.

그레인 위스키(Grain Whisky)

그레인 위스키는 옥수수, 밀, 보리를 원료로 사용하여 연속식 증류기(Coffey Still)를 이용하여 만든 위스키를 말합니다.

연속식 증류기(Coffey Still)

싱글몰트도 보리로 만들었는데 뭐가 다른 거지? 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그레인 위스키에도 같은 보리를 사용하지만 보리의 함량이 100%가 아니거나 혹여 100% 보리를 가지고 위스키를 만들었다 할지라도 연속식 증류기를 사용하여 위스키를 만들면 싱글몰트 위스키가 될 수 없기 때문에 그레인 위스키로 불립니다.

그레인 위스키는 연속식 증류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단식 증류기를 사용할 때보다 빠르게 위스키 원액을 추출할 수 있어서 가격도 저렴하고 생산량도 많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맛이나 향 이런 부분에서 품질이 떨어지는 이유로 단독으로 병입 한 제품은 거의 찾아보기 힘듭니다. 따라서 주로 싱글몰트 위스키와 섞어서 블렌딩을 해서 블렌디드 위스키로 만들어 판매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뭐 그레인 위스키가 싱글몰트 위스키보다 풍미가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지만, 그중에는 훌륭한 품질의 그레인 위스키도 있긴 합니다.

블렌디드 위스키(Blended Whisky)

현재 보통 위스키를 즐기는 분들에게 가장 많이 알려져 있고 가장 많이 소비되는 것이 블렌디드 위스키(Blened Whisky)입니다. 요즘 들어서야 싱글몰트 위스키가 뜨기 시작했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블렌디드 위스키가 대세였습니다.

스카치 위스키의 90%가 바로 블렌디드 위스키에 속해있습니다. 블렌디드는 아시다시피 섞었다는 뜻이 있고 ‘조니워커(Johny Walker)’, ‘시바스(Chivas)’, 밸런타인(Ballantine’s) 등과 같이 세계적인 브랜드는 모두 블렌디드 위스키에 들어갑니다.

위스키 종류 : 시바스 리갈(Chivas Regal)
위스키 종류 : 시바스 리갈(Chivas Regal)

블렌디드 위스키는 각 브랜드에서 싱글몰트 위스키와 그레인 위스키를 소비자의 입맛에 맞게 섞어서 생산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싱글몰트 위스키에 비해 가격이 합리적이고 대중의 입맛에 일부러 맞췄기 때문에 대중들이 보통 좋아하는 맛과 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위스키 종류 포스팅을 마치며

예전에는 대중적으로 잘 팔리기 위해서 대중들이 일반적으로 좋아하는 맛을 추구하다 보니 블렌디드 위스키가 주류를 이뤘었지만 현재는 블렌디드 위스키의 평이한 맛보다는 증류소 각각의 특색 있는 맛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기 시작하면서 싱글몰트 위스키의 수요가 증가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제 싱글몰트 위스키가 비싼데도 불구하고 수요가 왜 증가하고 있는지 이해가 되시나요?

Related Posts